top of page

[아트테라피] 나, 코로나블루일까? | 밀키베이비x 서울문화재단 아트프로젝트 Art project with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Hello my Blue 심리테스트, 왜 만들었나?

2020년 11월 현재, 다시 코로나19가 2단계로 격상되었습니다. 특정 지역이나 특정 집단에서 감염되었던 연초와는 달리, 연말에는 내 주변 일상에서 감염되는 사례가 많아 불안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이 길어지면서, 답답함

과 우울함, 이른바 '코로나 블루' 를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습니다.


마음 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때. 지치고 우울한 나의 마음을 점검하고, 밀키베이비의 따뜻한 '그림'으로 치유해볼 수 있는 무료 심리테스트를 론칭했습니다.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예술 프로젝트를 늘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지역에 상관없이 온라인으로 접할 수 있고(언택트), 예술의 역할 중 하나인 '치유'로서 사람들의 마음을 보듬을 수 있다면, 그것이 무거운 심리상담이 아닌 방향으로 다가갈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프로젝트 설계와 디자인 과정

위와 같은 생각으로 사이트 설계 및 일러스트 제작에 돌입했습니다. 심리테스트라는 형식을 택한 이유는 자신의 현 상황에 맞는 '추천' 형식으로 결과물을 받으면, 동떨어진 결과물을 받는 것보다 훨씬 아트테라피의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심리테스트의 마지막에 사용자는 편안한 배경음악, 각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팁, 그리고 멀티미디어로 재가공한 저의 총 16여가지의 작품들로 이루어진 결과물를 받아보게 됩니다.'치유'와 '행복'을 키워드로 하는 밀키베이비의 작품들을 단순히 온라인에 전시하는 것이 아닌, 공감각적인 언택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설계했습니다.


심리테스트는 대중적인 도구이며, 재미요소를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파급 효과도 큽니다. 자신의 결과를 다양한 SNS로 공유할 수 있도록 공유 기능을 제공하여, 더 많은 이들이 예술을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약 한 달여의 기간 동안 제작하고, 기존의 그림과 밀키베이비 최근 작품들을 더해, 심리테스트 사이트를 11월 23일 오픈했습니다.


첫날, 500여 명의 사용자들이 참여했고 계속해서 사용자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쌍방향 관객 참여, 체험형 예술로 소개되었습니다. (2021.04.12)










Comentarios


Los comentarios se han desactivado.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