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토크 "육아 폭풍 속에서 내 일을 지키는 법" with 여성가족재단, 스페이스 살림

스페이스 살림에서 이뤄진 양육자 커리어 토크는 정말 '살롱'같은 편안한 응접실에서 이루어졌습니다. 한쪽에 마련된 방에서 자녀들은 돌봄 서비스를 받고, 양육자들은 아기들과 분리되어 토크에만 집중할 수 있었죠. 그러나 이곳까지 이야기를 나누러 오신 양육자들의 마음과 상황은 마냥 즐겁고 편안한 것은 아니었을 겁니다.



양육자 커리어 워크숍 @스페이스 살림



멸종 위기인 '엄마' 라는 존재


토크에 앞서, 자리해 주신 분들께 '여기까지 오게 된 이유'를 듣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남편이 주재원이라 수 년째 독박육아를 하고 계신 여성분, 임신을 했는데 앞으로 출산 후 어떻게 일을 이어가야 할지 막막하다는 여성분, 긴 시간 몸담은 직장을 그만두고 앞으로 어떻게 삶을 꾸릴지 고민한다는 여성분 등 각자의 사정은 다르지만 내 일을 육아와 현명하게 병행하고 싶다는 절실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기 다 쓰지 않았지만 엄마에게 닥친 힘들고 고구마같은 상황을 들으면 아마 결혼과 육아를 꿈꾸던 여성들도 모두 비혼으로 돌아설 것 같습니다. '애 딸린 여성'를 혐오하는 사회적 분위기, 경제 활동의 기회를 주지 않고 각자도생해야 하는 가혹한 국가는 저출산 위기를 극복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에게 하나의 사례가 될 것


이런 상황속 양육자분들께는 두리뭉실한 자기계발 이야기보다 현실적인 팁이 필요하고, 솔직하게 상황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저의 개인적이고 세세한 커리어 패스보다도, 10년 이상 나의 커리어를 이어가기 위해 위기 때마다 준비해야 할 것들, 가정의 한 축으로서 경제력을 갖는 것, 그리고 현실적으로 결혼과 육아 초반에 남편과 이야기 나눠야 할 것들 등, 제가 경험한 바를 공유했습니다. 물론 이 사이에, 육아와 일의 균형에 대한 질문이 있었지만 저의 대답은 늘 '없음' 입니다. 그냥 매 순간 찾아가는 것이지요. (지금 밀키는 노트북 타이핑을 하고 있는 제 옆에서 놀고 있습니다.)


특히 사회적인 커리어를 이어가면서 동시에 5년간 밀키베이비라는 '1인 콘텐츠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경험한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으나 토크 시간이 다 해 못다한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건 유튜브에 풀까요? ㅎㅎ) 좋아하는 것을 지키면서 내 일도 하고, 육아도 하는 것은 물론 쉽지 않은 이야기지만, 저또한 '운'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좋아하는 것을 지키고 나 자신으로 살고자 하는' 절실함이 있었습니다. 이런 저도 하나의 사례로서 살고 있으니 여러분이라고 못할 것이 없습니다.




밀키베이비 김우영


엄마가 아닌 '나'로 사는 것이 이렇게 힘들일?


토크 막바지에 저는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요즘 만나는 엄마님들, 정말 똑똑하고 재능 있는 이 분들이 삶의 각 단계에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기회조차 너무 부족하고, 육아와 출산으로 인해 개인적인 자존감마저 위협받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이 행사를 주최해 주신 여성가족재단에서 더 다각도로 노력해 주십사 한 이야기였지만 저의 요즘 생각이기도 합니다. 반짝반짝 빛나는 수많은 여성들이 출산 이후 사회의 바운더리에서 사라지고 제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것은 국가적인 낭비이고, 저처럼 각개전투를 해야만 겨우 내 일을 지킬 수 있다면 엄마는 더욱 멸종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엄마'로 만이 아닌, '나' 로 사는 것은 모든 여성에게 필요합니다. 아이를 키우면서도 양육자가 당연히 내 일을 할 수 있는 사회적인 환경이 꼭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로잉맘 팀장님, 포포포 편집장님과 함께 했습니다.

함께 해 주신 분들, 준비해 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Σχόλια


bottom of page